제목 없음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 (67)     기사/정보 (64)   광고/홍보 (1)   기타 (1)  

 작성자  운영자 2022-04-20 09:48:27  
 제  목 12억 집은 月 193만원…"집값 떨어져도 계속 준다" 가입 러시



12억 집은 月 193만원…"집값 떨어져도 계속 준다" 가입 러시

주택연금 1년 새 10조 이상↑

"집값 떨어지기 전에 가입하자"
주택연금 보증잔액 85兆 넘었다

집값 정점론에 가입자 급증
12억 집 맡기면 月 193만원


18일 서울 세종대로 한국주택금융공사 서울중부지사에서 시민들이 주택연금 가입 상담을 받고 있다. 김병언 기자

서울 노원역 인근에 거주하는 아버지를 둔 김모씨(36)는 최근 주택연금 가입 상담을 받았다. 아버지가 거주 중인 아파트 시세가 11억5000만원(공시가격 8억원)으로, 지난 2년간 50% 올랐지만 올 들어 집값이 조정 국면에 들어갔기 때문이다. 그는 “집값이 정점을 찍은 지금 가입하는 게 연금 수령액을 극대화하는 방법인 것 같다”고 말했다.

‘노후의 마지막 안전판’으로 꼽히는 주택연금 가입액이 85조원을 넘어섰다. 최근 금리 급등으로 부동산 시장이 하락 안정세로 돌아서면서 올해 서둘러 주택연금에 가입하는 게 유리할 것이라는 인식도 확산되고 있다.

집값 떨어져도 월 지급금은 그대로

12억 집은 月 193만원…"집값 떨어져도 계속 준다" 가입 러시
18일 주택금융공사에 따르면 주택연금 보증잔액은 지난 2월 기준 85조2099억원으로 전년 동기(74조2066억원) 대비 10조원 이상 늘었다. 보증잔액은 주택연금 가입자가 100세까지 받을 수 있는 연금 총액(월지급금+개별인출금+대출이자+보증료)이다.



증가세도 가팔라지고 있다. 주택연금 신규 가입액은 지난해 15조254억원으로 2020년(11조1030억원) 대비 35.1% 늘었다. 지난 2월 기준 월별 신규 가입액도 1조5790억원으로 코로나19 전인 2019년 말(1조552억원)보다 49.6% 급증했다.

주택연금은 만 55세 이상의 노년층이 자기 집을 담보로 제공하면 사망할 때까지 매달 연금으로 수령할 수 있도록 정부가 보증하는 정책금융상품이다. 대출금리와 기대수명, 가입 당시 주택 시세 등에 따라 월 지급금이 결정된다. 공시가격 9억원 이하 주택에 대해서만 가입할 수 있다.

주택연금 가입이 늘어나는 데는 ‘집값 정점론’이 한몫하고 있다. 향후 주택가격이 가입 때보다 하락하더라도 월 지급금이 달라지지 않는다. 주택 시세가 고점을 찍고 향후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면 지금 가입하는 게 이득이라는 설명이다.

작년만 해도 집값 상승폭 대비 월 지급액이 적다고 판단해 주택연금을 해지하는 사람이 급증했다. 주택연금을 중도 해지하면 집값의 1.5% 수준인 보증료에다가 여태 받아온 연금을 돌려줘야 한다. 하지만 집값 상승분을 고려하면 재가입 제한이 풀리는 3년 뒤 다시 가입하는 게 오히려 이득일 수 있다.

올 들어 월별 해지 금액은 4000억원대에서 지난 2월 2791억원으로 쪼그라들었다. 해지 후 3년 뒤 재가입하면 집값 하락으로 오히려 손해를 볼 것이란 생각에 주택연금을 유지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올 들어 혜택이 확대된 것도 주택연금 가입을 활성화한 요인으로 꼽힌다. 주금공은 그동안 주택 시세를 9억원까지만 인정해 월 지급액을 산정했는데 지난 2월부터 12억원으로 상한선을 높였다. 이에 따라 만 55세 가입 시 시세 12억원짜리 집을 담보로 지급하는 주택연금은 월 144만원에서 193만4000원으로 34.3% 인상됐다. 지난 1월부터는 최저생계비(월 185만원)만큼은 압류가 불가능해지면서 신용이 악화된 노년층도 지속적인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됐다.

은퇴 후 국민연금을 수령하는 만 65세까지 발생하는 ‘소득공백기간’ 동안 월지급액을 더 받을 수 있는 초기 증액형 상품도 인기다. 작년 8월 출시된 이후 신규 보증잔액이 2조8797억원에 달한다.

“주택연금 활용도 더 커질 것”

전문가들은 주택연금의 활용도가 더 커질 것으로 전망한다. 국회입법조사처가 발간한 ‘주택연금의 노후소득보장효과 분석:1954년생을 중심으로’ 보고서에 따르면 1954년생 주택연금 가입자는 주택연금 가입을 통해 소득대체율을 26.2%포인트 끌어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미가입자도 지금 가입하면 34.6%포인트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경진 주택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은퇴자뿐 아니라 예비 은퇴자들의 자산이 부동산에 집중돼 있으며 2030세대도 부동산 보유에 대한 열망이 강하다”며 “국민연금의 소득대체율이 계속 떨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부족한 노후소득을 보충하기 위해 앞으로 주택연금을 많이 활용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작년 3월 기준 전국 가구당 평균 자산(5억253만원) 중 부동산이 차지하는 비율은 73.0%에 달한다.

다만 금리 인상이 예고돼 있어 향후 월 지급액이 더 늘어나긴 어렵다는 예상도 나온다. 금융사는 주금공이 발급한 보증서로 주택연금 가입자에게 대출 방식으로 연금을 지급한다. 대출 금리만큼 비용이 나가 월 지급액이 줄어든다는 설명이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기사/정보, 유머/사진 등이 가능한 멀티게시판으로 사용 가능합니다.  운영자 2020/03/17 314
66  (기사/정보) 2023년 "계묘년" 달라지는 것들을 정리하였습니다.  게시판지기 2023/01/05 50
65  (기사/정보) 정부, 21일 규제완화 대책 발표…“일부 급매물 소화. 실거래 유도할 듯”  게시판지기 2022/12/22 59
64  (기사/정보) “다 죽어가는 주택시장에 인공호흡기”…2023년 남은 규제 과감하게 풀 수 있을까?  게시판지기 2022/12/22 55
63  (기사/정보) 상조 상품, 호구되지 맙시다 3: 크루즈 여행 전환 상품의 비밀  게시판지기 2022/11/18 70
62  (기사/정보) 3년 만에 부활하는 크루즈 여행…수백만원 럭셔리 상품 쏟아진다  게시판지기 2022/11/18 64
61  (기사/정보) 이태원 할로윈 압사 사고 '사망 등 사상자 300여명' 세월호 이후 최대  게시판지기 2022/10/30 109
60  (기사/정보) 섬여행·등산 한꺼번에 즐긴다…통영 사량도 옥녀봉 등반축제  게시판지기 2022/10/22 133
59  (기타) [여행] 태국에서 한달 간 산다면, 얼마가 필요할까?  게시판지기 2022/10/19 110
58  (기사/정보) [이슈체크K] 신종 피싱 ‘통장 협박’ 사기, 꼼짝없이 당해야 할까?  게시판지기 2022/10/17 126
57  (기사/정보) [바로간다] 집집마다 악취와의 전쟁‥'30억 강남 아파트'에 무슨 일?  운영자 2022/08/24 198
56  (기사/정보) 아침 물 한 잔이 주는 가장 중요한 몸의 변화  운영자 2022/05/13 429
55  (기사/정보) 몸집 커진 건설사, 실속은 없었다…주택 사업 ‘쏠림’  운영자 2022/05/04 439
54  (기사/정보) [채널Who] 서울에서 상전벽해할 곳, 장승배기역 주변 상도동 주목  운영자 2022/05/04 423
53  (기사/정보) "전세시장 심상찮네"…수억원 뛰고 매물도 '품귀'  운영자 2022/05/04 421
52  (기사/정보) 서인국·장동윤 글로벌 프로젝트…'늑대사냥' 크랭크업·하반기 개봉  운영자 2022/04/23 365
 (기사/정보) 12억 집은 月 193만원…"집값 떨어져도 계속 준다" 가입 러시  운영자 2022/04/20 360
50  (광고/홍보) 재택알바, 재택부업, 마케팅?! 광고?! 이제 성공을 기대하세요!!!  운영자 2022/03/23 380
49  (기사/정보) 실내공기 전문가가 알려주는 올바른 환기법  운영자 2022/03/12 463
48  (기사/정보) 서울시, 30층 아파트 승강기 2대 설치 의무화  운영자 2022/03/05 472
47  (기사/정보) GS건설, 상도스타리움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신축 4683억 규모 수주  운영자 2022/02/26 495
46  (기사/정보) 러시아 우크라이나 전쟁이유 초간단 설명  운영자 2022/02/24 453
45  (기사/정보) "은평~관악 22분" 서부선 경전철 2028년 개통  운영자 2022/02/16 473
44  (기사/정보) 재건축 상가조합원 분담금 줄어든다…새 초과이익환수법 8월 시행  운영자 2022/02/11 462
43  (기사/정보) 동작구 지역주택조합 2002가구 승인  운영자 2022/02/09 497
42  (기사/정보) 2022년 새로워진 부동산 세법, 어떻게 달라지나  운영자 2022/02/09 489
41  (기사/정보) "시세보다 최대 40% 저렴"..동작·부천 등 1만6876가구 온다  운영자 2022/01/10 576
40  (기사/정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2차대전 후 최대 규모 충돌될 것"  운영자 2021/12/16 578
39  (기사/정보) '한국은 어떻게 문화 거물 됐나'..NYT 한국문화콘텐츠  운영자 2021/11/27 632
38  (기사/정보) 전세대출 규제 풀렸지만…'가을 전세대란' 우려 여전  운영자 2021/10/20 657
37  (기사/정보) 20대 다중 채무자 급증… ‘곱배기 이자’ 부실 우려  운영자 2021/10/20 632
36  (기사/정보) 사전청약·추첨제 확대에 청약통장 가입 27만명↑…역대 최고치  운영자 2021/10/20 629
35  (기사/정보) 與 “전국민 재난지원금 추석 전까지 지급해야”  운영자 2021/08/24 629
34  (기사/정보) 정은경 “광복절, 델타 변이 전파 시 대규모 유행 위험”  운영자 2021/08/13 611
33  (기사/정보) 30억짜리 강남 아파트가 14억…'로또' 줍줍 물량 풀린다  운영자 2021/08/07 606
32  (기사/정보) 與, LTV 60% 상향 추진…"무주택자 소득·대상주택도 손봐야"  운영자 2021/05/27 616
31  (기사/정보) [단독]"무주택자 DSR 완화없다"…LTV 90% 소득 적으면 '그림의 떡'  운영자 2021/05/14 622
30  (기사/정보) "일주일 안에 규제푼다"…한강변 재건축 오세훈 효과로 '들썩'  운영자 2021/03/24 616
29  (기사/정보) 3차 재난지원금 접수 첫날 101만명 100만~300만원 수령  운영자 2021/01/12 612
28  (기사/정보) 2021년 달라지는 제도들  운영자 2021/01/08 611

  1 [2]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gogong

본 사이트는 인터넷 익스플포러11에 최적화 되었으며, 7080 세대의 추억의 향수를 느껴보는 개인사이트 임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추억속으로 / Since 2004 oldtimes ALL Right Reserved
E-mail : webmaster@oldtime.co.kr

 



강원도 용대 인공폭포

회원가입 및 로그인

 

ID:
PW:

     0 분
     1 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