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 (91)     기사/정보 (90)   부동산 장터 (0)   기타 (0)  

 작성자  게시판지기 2024-01-31 16:55:15  
 홈페이지 http://www.oldtime.co.kr
 제  목 내 신용점수도 오를까?…신용사면은 무엇[금알못]



내 신용점수도 오를까?…신용사면은 무엇[금알못]



[서울=뉴시스] 황준선 기자 = 정부와 국민의힘이 코로나19로 소액 채무를 연체한 소상공인과 서민을 위한 신용회복 지원에 나선다. 대상자는 2021년 9월부터 올해 1월까지 2000만원 이하의 소액 채무 연체자로 5월까지 연체액 전액을 상환하면 연체 기록을 삭제 해주는 '신용사면'을 시행한다. 사진은 12일 음식점과 주점 등이 밀집된 서울 종로구 종각 젊음의 거리에 붙은 대출 광고물. 2024.01.12. hwang@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정부와 여당이 최대 290만명에 달하는 서민·소상공인에 대한 연체기록 삭제를 추진하면서 '신용사면'이란 말이 다시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신용사면이란 연체 기록을 삭제해줘 정상적 금융활동이 가능케 하는 조치입니다. 정부에서는 신용사면이란 말 대신 '신용회복'으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대출금이나 카드대금 등을 제때 갚지 못하면 연체 이력이 남아 금융회사들에 공유됩니다. 연체액과 기간에 따라 기록이 남는 기간이 다른데 통상 100만원 초과 금액을 90일 이상 연체하면 이른바 '신용불량자'로 분류돼 신용평가사(CB) 등에 연체 정보가 보관되죠.

문제는 연체액을 모두 갚더라도 연체 이력이 바로 삭제되지 않고 최장 5년까지 유지가 된다는 점입니다. 연체 이력은 신용점수를 하락시켜 대출이나 카드발급에 지장을 빚게 하고 금리 조건도 악화시킵니다.

채무를 전액 상환하더라도 과거 연체를 했었다는 사실이 금융거래를 어렵게 하는 '낙인효과'로 작용한다는 얘기죠.

신용사면을 통해 연체 이력이 삭제되면 개인의 신용점수가 상승하게 됩니다. 신용카드를 정상 발급받거나 저금리 대출로 갈아탈 수 있게 되는 것이죠. 이를 통해 금융취약계층이 정상적 경제활동으로 복귀할 수 있는 길을 터준다는 게 정부의 생각입니다.

연체 이력 때문에 제도권 금융에서 밀려나 불법사금융의 수렁에 빠지는 것을 막는 효과도 있습니다.

과거 정부에서도 지난 1999년과 2013년, 2021년에 세 차례 신용사면이 단행된 바 있습니다.

이번 신용사면은 2021년 9월부터 올해 1월까지 연체가 발생한 2000만원 이하 소액연체자 가운데 오는 5월말까지 연체금액을 전액 상환할 경우가 대상이 됩니다.

해당 기간 연체발생자는 총 296만명으로 이 가운데 2000만원 이하 소액연체자는 290만명(98.0%) 가량으로 추산되고 있죠. 290만명 가운데 250만명은 이미 연체 채무를 전액 상환했지만 연체 이력이 남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지난 2021년 228만명을 대상으로 했던 신용사면에서는 개인 기준 평균 24점의 신용점수(NICE 기준) 상승 효과가 나타났다고 합니다. 신용점수가 100점 이상 상승한 개인도 약 11만4000명에 달했다는군요.

하지만 신용사면에 따른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만만치 않습니다. 우선 성실하게 빚을 제때 갚은 사람들에 대한 역차별이 될 소지가 있습니다.

도덕적 해이도 우려됩니다. 연체에 따른 불이익이 없다면 누가 상환 기일을 제대로 지키겠냐는 것인데요, 정부는 채무 상환자만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오는 5월까지 채무 변제를 독려하는 효과가 있다는 입장입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이름
간단의견      


비밀번호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기사/정보, 유머/사진 등이 가능한 멀티게시판으로 사용 가능합니다.  운영자 2020/03/17 391
90  (기사/정보) "이대로 가다간 2025∼2026년 집값 폭등 또 온다" 경고  게시판지기 2024/06/17 0
89  (기사/정보) 조합장 성과급으로 "13억원짜리 아파트 한 채" 논란  게시판지기 2024/05/09 26
88  (기사/정보) 전셋값 오르자 다시 고개 드는 갭투자  게시판지기 2024/04/27 29
87  (기사/정보) 건강보험료∙통신비 미납, 신용점수에 영향 줄까?  게시판지기 2024/02/15 106
86  (기사/정보) 현금 부자 이렇게 많았나…'10억 로또' 아파트에 5만명 몰렸다  게시판지기 2024/02/07 94
85  (기사/정보) 신종 비대면 사기.."당신을 노린다" (뉴스토리) / SBS  게시판지기 2024/02/04 95
 (기사/정보) 내 신용점수도 오를까?…신용사면은 무엇[금알못]  게시판지기 2024/01/31 93
83  (기사/정보) 돈 버는 전자책 하우북스를 소개합니다.  게시판지기 2024/01/30 86
82  (기사/정보) 한샘 리하우스 무료상담환영  게시판지기 2024/01/30 82
81  (기사/정보) edm세계유학박람회 일정을 알려드립니다.  게시판지기 2024/01/30 87
80  (기사/정보) 자담치킨 창업지원금 1500만원 지원!!!  게시판지기 2024/01/29 83
79  (기사/정보) 집닥 상업 인테리어로 활용하세요!!!  게시판지기 2024/01/29 85
78  (기사/정보) "복비 500만원 아까워"…10억 알짜 아파트도 '당근' 중고거래  게시판지기 2024/01/23 96
77  (기사/정보) [친절한 뉴스K] 영상 유출 ‘성형외과 IP캠’은 중국산…“해킹 쉬워”  게시판지기 2023/12/17 119
76  (기사/정보) 3천 원 주고 한국 안방 엿보기? 中서 홈캠 해킹 '비상'  게시판지기 2023/12/17 109
75  (기사/정보) 원희룡 "층간소음 대책으로 추가비용 든다면 그동안 비용 빼돌려 왔다는 얘기"  게시판지기 2023/12/16 115
74  (기사/정보) "급매 아니면 쳐다도 안봐"… 강남 아파트도 한달새 3억 '뚝'  게시판지기 2023/11/21 113
73  (기사/정보) [집잇슈]나홀로 고공행진 아파트 전셋값, 내년엔?  게시판지기 2023/11/14 115
72  (기사/정보) 거래줄고 매물 쌓이고...그러나 전세가는 고공행진  게시판지기 2023/11/13 113
71  (기사/정보) 평지 역세권보다 비싼 14억…높은 언덕 위에 있어서 분양가도 높은가?  게시판지기 2023/09/23 133
70  (기사/정보) 🌈아주귀한 자료이니 잘 보관 하시기 바랍니다.  게시판지기 2023/06/15 120
69  (기사/정보) [그래픽]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  게시판지기 2023/05/25 124
68  (기사/정보) 서울 아파트, 매매·전세 모두 상승 전환…인천 상승 계속  게시판지기 2023/05/25 121
67  (기사/정보) “아파트값 더 비싸지겠네”…치솟는 공사비, 분양가도 연평균 8% 상승  게시판지기 2023/05/17 126
66  (기사/정보) 2023년 "계묘년" 달라지는 것들을 정리하였습니다.  게시판지기 2023/01/05 231
65  (기사/정보) 정부, 21일 규제완화 대책 발표…“일부 급매물 소화. 실거래 유도할 듯”  게시판지기 2022/12/22 235
64  (기사/정보) “다 죽어가는 주택시장에 인공호흡기”…2023년 남은 규제 과감하게 풀 수 있을까?  게시판지기 2022/12/22 243
63  (기사/정보) 상조 상품, 호구되지 맙시다 3: 크루즈 여행 전환 상품의 비밀  게시판지기 2022/11/18 264
62  (기사/정보) 3년 만에 부활하는 크루즈 여행…수백만원 럭셔리 상품 쏟아진다  게시판지기 2022/11/18 237

  1 [2][3][4]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gogong

본 사이트는 "크롬 브라우즈"에 최적화 되었으며, 7080 세대의 추억의 향수를 느껴보는 개인사이트 임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추억속으로 / Since 2004 oldtimes ALL Right Reserved
E-mail : tongbaki@yahoo.com

 



강원도 용대 인공폭포

회원가입 및 로그인

 

ID:
PW:

     0 분
     6 분

 


크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