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 (88)     기사/정보 (87)   부동산 장터 (0)   기타 (0)  

 작성자  운영자 2021-10-20 11:55:16  
 제  목 20대 다중 채무자 급증… ‘곱배기 이자’ 부실 우려



20대 다중 채무자 급증… ‘곱배기 이자’ 부실 우려

20대 다중채무자 증가 가장 빨라
정부 청년금융지원 부메랑 우려
빚만 갚다 소비 주축 사라질 판



부동산 ‘패닉 바잉’과 ‘영끌’ 투자 열풍으로 복수의 대출을 받은 다중 채무자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특히 20대 다중 채무자는 전체 연령 평균보다 3배 이상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MZ세대의 부동산 절망감을 달래기 위해 쏟아낸 정부의 청년 금융 지원 정책이 오히려 이들의 미래 소비 여력을 갉아먹고, 부실 함정에 빠뜨리는 부메랑이 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19일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이 한국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주택담보대출(주담대) 및 신용·전세대출 동시 차입 현황’에 따르면 1분기 신규 주담대 대출자 중 이미 신용대출을 보유했거나, 주담대와 신용대출을 동시에 받은 대출자 비율은 41.6%로 나타났다. 관련 통계 작성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이 비율은 지난해 2분기를 제외하고 지난 3년 동안 분기마다 빠짐없이 늘었다. 신규 주담대 대출자 중 기존에 전세자금대출이 있거나 주담대와 전세자금대출을 같이 받은 비율도 8.8%로 역시 최대치를 기록했다.

문제는 금리 인상기에 들어서면서 다중 채무자의 대출 이자가 크게 불어난다는 점이다. 고정금리 대출 비중은 8월 기준 19.6%에 불과하다. 다중채무자 대부분은 변동금리 상품을 이용하고 있다.

특히 부동산과 주식시장, 암호화폐(가상자산)에 ‘영끌’ 투자를 했던 20대 다중 채무자는 급증세다. 최근 금융감독원이 국회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대 다중 채무자는 2019년 74만4000명에서 지난해 78만2000명으로 1년 새 5.17% 증가했다. 전체 연령의 다중채무자 증가율(1.45%)의 3.5배에 달한다. 올 상반기까지 20대 다중 채무자는 83만4000명으로 더 늘었고 대출 잔액도 47조6512억원에 달한다. 한은에 따르면 가계부채 잔액 중 2030세대 부채 비중은 지난해 말 27%까지 상승했다.

정부가 2030세대를 대상으로 확대한 정책 금융 지원이 이들의 가계부채 문제를 악화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도 있다. 한은은 “청년층 주거 지원을 위한 정부의 전세자금 지원 프로그램이 다양하게 운영되면서 수요가 갈수록 높아지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부동산값 상승→전·월셋값 상승→젊은 층의 전·월세 대출 증가→금리 인상에 따른 부담 증가’라는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는 셈이다.

실제 청년층을 대상으로 한 정책 대출 상품의 실적은 꾸준히 늘고 있다. 만 34세 이하 청년들에게 연 2%대 금리로 보증금과 월세를 지원하는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은 올들어 8월까지 3조3693억원 공급돼, 이미 지난해 실적(2조9480억원)을 넘어섰다. 정부는 해당 상품의 1인당 대출 한도를 지난 7월부터 7000만원에서 1억원으로 늘린 바 있다. 올해 4조561억원이 공급된 적격대출도 30대가 48.7%, 20대가 6.1%를 받아갔다.

서영경 한은 금융통화위원은 지난달 대한상공회의소 강연에서 “최근 가계부채 증가세는 과거와 달리 20~30대를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다”며 “이들의 미래 소비 기반을 상당히 잠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막대한 빚을 짊어지는 바람에 앞으로 돈을 벌더라도 소비에 쓰지 못하고 빚 갚는 데에만 매몰될 수 있다는 의미다. 민간 소비의 주축 세대인 만큼 이들이 빚 상환에만 매달리면 경제 성장 여력을 갉아먹을 수 있다.
조민아 기자(minajo@kmib.co.kr)




이름
간단의견      


비밀번호




번호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기사/정보, 유머/사진 등이 가능한 멀티게시판으로 사용 가능합니다.  운영자 2020/03/17 343
87  (기사/정보) 건강보험료∙통신비 미납, 신용점수에 영향 줄까?  게시판지기 2024/02/15 3
86  (기사/정보) 현금 부자 이렇게 많았나…'10억 로또' 아파트에 5만명 몰렸다  게시판지기 2024/02/07 1
85  (기사/정보) 신종 비대면 사기.."당신을 노린다" (뉴스토리) / SBS  게시판지기 2024/02/04 1
84  (기사/정보) 내 신용점수도 오를까?…신용사면은 무엇[금알못]  게시판지기 2024/01/31 3
83  (기사/정보) 돈 버는 전자책 하우북스를 소개합니다.  게시판지기 2024/01/30 0
82  (기사/정보) 한샘 리하우스 무료상담환영  게시판지기 2024/01/30 1
81  (기사/정보) edm세계유학박람회 일정을 알려드립니다.  게시판지기 2024/01/30 0
80  (기사/정보) 자담치킨 창업지원금 1500만원 지원!!!  게시판지기 2024/01/29 2
79  (기사/정보) 집닥 상업 인테리어로 활용하세요!!!  게시판지기 2024/01/29 3
78  (기사/정보) "복비 500만원 아까워"…10억 알짜 아파트도 '당근' 중고거래  게시판지기 2024/01/23 12
77  (기사/정보) [친절한 뉴스K] 영상 유출 ‘성형외과 IP캠’은 중국산…“해킹 쉬워”  게시판지기 2023/12/17 29
76  (기사/정보) 3천 원 주고 한국 안방 엿보기? 中서 홈캠 해킹 '비상'  게시판지기 2023/12/17 23
75  (기사/정보) 원희룡 "층간소음 대책으로 추가비용 든다면 그동안 비용 빼돌려 왔다는 얘기"  게시판지기 2023/12/16 26
74  (기사/정보) "급매 아니면 쳐다도 안봐"… 강남 아파트도 한달새 3억 '뚝'  게시판지기 2023/11/21 25
73  (기사/정보) [집잇슈]나홀로 고공행진 아파트 전셋값, 내년엔?  게시판지기 2023/11/14 26
72  (기사/정보) 거래줄고 매물 쌓이고...그러나 전세가는 고공행진  게시판지기 2023/11/13 28
71  (기사/정보) 평지 역세권보다 비싼 14억…높은 언덕 위에 있어서 분양가도 높은가?  게시판지기 2023/09/23 39
70  (기사/정보) 🌈아주귀한 자료이니 잘 보관 하시기 바랍니다.  게시판지기 2023/06/15 33
69  (기사/정보) [그래픽]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  게시판지기 2023/05/25 35
68  (기사/정보) 서울 아파트, 매매·전세 모두 상승 전환…인천 상승 계속  게시판지기 2023/05/25 34
67  (기사/정보) “아파트값 더 비싸지겠네”…치솟는 공사비, 분양가도 연평균 8% 상승  게시판지기 2023/05/17 34
66  (기사/정보) 2023년 "계묘년" 달라지는 것들을 정리하였습니다.  게시판지기 2023/01/05 134
65  (기사/정보) 정부, 21일 규제완화 대책 발표…“일부 급매물 소화. 실거래 유도할 듯”  게시판지기 2022/12/22 138
64  (기사/정보) “다 죽어가는 주택시장에 인공호흡기”…2023년 남은 규제 과감하게 풀 수 있을까?  게시판지기 2022/12/22 142
63  (기사/정보) 상조 상품, 호구되지 맙시다 3: 크루즈 여행 전환 상품의 비밀  게시판지기 2022/11/18 160
62  (기사/정보) 3년 만에 부활하는 크루즈 여행…수백만원 럭셔리 상품 쏟아진다  게시판지기 2022/11/18 140
61  (기사/정보) 이태원 할로윈 압사 사고 '사망 등 사상자 300여명' 세월호 이후 최대  게시판지기 2022/10/30 197
60  (기사/정보) 섬여행·등산 한꺼번에 즐긴다…통영 사량도 옥녀봉 등반축제  게시판지기 2022/10/22 225
59  (기사/정보) [여행] 태국에서 한달 간 산다면, 얼마가 필요할까?  게시판지기 2022/10/19 174

  1 [2][3]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gogong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본 사이트는 "크롬 브라우즈"에 최적화 되었으며, 7080 세대의 추억의 향수를 느껴보는 개인사이트 임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추억속으로 / Since 2004 oldtimes ALL Right Reserved
E-mail : webmaster@oldtime.co.kr

 



강원도 용대 인공폭포

회원가입 및 로그인

 

ID:
PW:

     0 분
     0 분

 


크롬